강원대학교병원

스킵네비게이션

검색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글로벌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스팟메뉴

병원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전체메뉴

콘텐츠

프린트

건강상식

소아 신경과 소개

작성자
대외협력팀
등록일
2013/05/20
조회
655
소아 신경과 소개


▣ 사람은 생각하는 동물이라고 합니다.

동물이기는 하되 생각한다는 점이 사람을 이 지구의 지배자로 만들어준 고유의 능력이라고 하겠습니다. 그러한 생각하는 능력은 사람의 뇌에서 나옵니다. 그리고 그 뇌에서 온 몸으로 이어지는 신경계가 이러한 중요한 일을 하고 있지요.


▣ 사람은 발달합니다.

사람은 태어날 당시에는 어른과 달리 말도 할 줄 모르고, 물건도 잘 구별하지 못하며, 소리도 잘 구별하지 못하다가, 차츰 자신의 이름도 알아듣게 되고, 엄마아빠도 알아보게 되고, 좋아하는 장난감도 생기게 되지요. 누워만 있던 작은 아기가 점차 뒤집기도 하게 되고, 앉아 있을 줄 알게 되었다가 어느덧 일어나서 걷게 됩니다. 이렇듯이 사람의 신경계는 미숙한 상태였지만 눈부시게 발달하고 오랜 시간 동안 꾸준히 성숙하게 됩니다.


▣ 특히 뇌는 평생에 걸쳐 발달합니다.

뇌가 가장 많이 성숙하는 시기는 출생전후로써, 출생직전까지 뇌의 밑그림이 그려진다고 하면, 출생이후 영유아기 동안에는 그 밑그림 위에 색칠도 하고 색종이도 오려붙이는 시기라고 하겠습니다. 몸으로 많이 놀아주고, 말도 걸어주면 아이의 뇌는 계속해서 배웁니다. 이러한 학습을 통해 아이의 뇌는 계속해서 그 구조가 발달합니다. 그러한 학습능력은 청소년기를 지나 성인이 되어서도 남아있습니다.


▣ 만약 신경계가 이상하면 어떤 일이?

여러 가지 다양한 증세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원인에 따라 선청성 기형, 대사장애, 감염·염증성 혹은 발작성의 원인들로 크게 나눌 수 있는데, 긴 시간 동안 보통의 아이들만큼의 발달을 보이지 않는 발달장애를 보이거나 혹은 잘 발달하던 아이의 경우에도 할 줄 알던 것을 잊어버리는 퇴행을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건강하던 아이들의 경우에도 갑자기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등의 의식 변화를 보이거나, 밤에 또는 낮에 이유없이 깜짝 놀라거나 힘을 주는 등의 경련성 행동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가끔씩 이상한 소리가 들리거나, 이상한 것이 보인다고 말하거나, 머리가 자주 아파서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게 되는 등의 증세를 보일 수도 있고, 열이 나면서 반복적으로 구토하는 비특이적인 증세를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 소아신경과란?

신생아에서부터 청소년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일어나는 신경계의 이상들을 진단하고 치료하여 건강한 성인으로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소아청소년과의 한 분야입니다.
어떤 경우에 소아신경과를 찾을까요?
몸에 태어나면서부터 큰 반점이 여러 개 있는 경우(선천성 모반증), 발달이 또래에 비해서 늦거나, 할 줄 알던 것을 점점 잊어버리는 아이(발달장애), 이유없이 반복적으로 깜짝깜짝 놀라거나, 반복적인 기절 후 늘어지거나, 반복적으로 힘을 주면서 부모와 눈을 마주치지 않는 아이(경련성질환), 갑자기 지나치게 졸려하면서 깨지 않는 아이(중추신경감염/염증), 갑작스런 깨질 것 같은 두통(출혈성 질환)이 있다면 소아신경과 전문 진료를 받도록 해야 합니다.


(소아청소년과 노병호 교수)
이전글
우리 아이가 사래 걸렸는데, 어떻게 해요?
다음글
소아 심장과 소개
위로가기

배너

우)24289 강원도 춘천시 백령로 156 강원대학교병원, 대표전화 033-258-2000
copyright(c) 2010 KNUH.OR.KR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환자권리장전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IE11)에 최적화되었습니다.